자동차의 종말

image

얼마 전 논문으로 나와 이슈가 되고 있는 것 중 하나가 자동운전에 관한 윤리적 문제이다(한글 요약 번역).

그림에 있는 것처럼 자동운전으로 운행을 하다가 앞에 사람이 있을 경우, 사람을 피하기 위해 벽으로 돌진 하거나 벽 대신 사람을 치는 선택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. 전자의 경우, 차에 타고 있는 운전자가 죽을 수 있고 후자의 경우는 차에 치인 사람이 죽게 된다. 현재 자동운전 자동차는 후자를 따르도록 되어 있다고 하는 것 같다.

만약 윤리적 이슈가 되어 자동운전차가 무조건 적으로 전자를 따르게 된다면, 자동운전차를 사는 사람도, 타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. 돈내고 타는데 길에 사람이 나왔다고, 혹은 사람과 비슷한 물체가 나왔다고 내 목숨을 담보로 벽에 꼴아박는 차를 탈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.  결국 자동운전 제조사는 후자의 선택을 기본옵션으로 넣은 차량을 팔 수 밖에 없을 것이다.

그러나 후자의 선택을 한다고 해도 운전자의 마음이 편해지는 것은 아니다. 내가 핸들 하나 까닥 안한 차가 사람은 쳐서 죽였다. 직접 운전 했을 때보단 과실이 적겠지만 그래도 내 차로 사람을 죽였으니 과실치사 정도의 판결을 받을 것이다.

주의감시 부주의라고 하기엔 처벌이 강하다. 억울함은 더욱 커질 것이다. 이게 과연 그 사람의 잘못인가. 그런 일이 몇몇 벌어진다면 사람들은 다른 대안을 찾기 시작할 것이다. 자동운전차를 이용하면서도 차가 사람을 치어도 책임이 없는 그런 차 말이다.

결국 사람들의 최종선택지는 자동운전 택시를 타는 것이 아닐까 싶다. 택시기사가 사고를 내더라도 택시에 탑승한 승객은 책임이 없는 것처럼, 자동운전이 되는 자기 자동차가 아니라 호출 할 수 있는 자동운전 택시를 이용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. 그러다보면 자동운전 자동차를 구입하는 사람은 줄어들 것이다. 손맛도 없고 나중에 사고나면 법적 책임만 생기는 차를 누가 사려고 할까.

몇몇 직접 운전하는 건 즐기는 사람 혹은 재산을 뽑내고 싶은 사람들만 자동차를 사게 될 것이다. 내 자동차 없이 사는 사람들은 점점 우리가 생각하는 자동차에 대한 개념은 없어지고(집 다음으로 비싼 재산이자 과시품) 이동 수단으로 개념만 남을 것이다. 그런 생각들이 지속되면 결국 최소 4~5인 자동차 자체도 지금과는 많이 다른 형태로 변하지 않을까 싶다. 단순히 이동만 목적이라면 자동운전이 되는 완전 밀폐형 오토바이가 더 효율적일테니.

그 때가 되면 우리가 지금 시계를 보듯이 차를 볼 것이다. 없어지진 않았지만 모두가 가지고 싶어하는 것도 아닌 그런 물건이.

Advertisements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 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